logo

SJS
조회 수 2432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veruse syndrome (과사용 증후군)

Recital을 준비하거나 실기시험 때문에 늦게까지 연습을 하고 손가락이나 팔이 아파서 고생한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주로 Violinist의 왼손, Pianist의 오른손에 발생) 이렇게 과도한 연습으로 근육이나 인대 등에 한계를 초월하는 스트레스가 가해 졌을 때 통증이나 장애가 나타나는 현상을 Overuse syndrome (과사용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현미경적으로 보면 근육과 인대(tendon)에 소량의 출혈(hemorrhage)과 부종(edema)이 동반되는 것을 관찰 할 수 있습니다. Overuse syndrome은 초기에는 휴식과 적절한 스트레칭으로 치유가 가능하지만, 일단 인대에 염증이 생기거나(tendonitis) 근육이 오랫동안 뭉치게 되면 만성적인 통증과 근력약화등 연주에 영구적으로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과사용 증후군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고 근육에 스트레스를 주는 올바르지 못한 습관을 개선함으로서 예방할 수 있으므로 연주자들은 과사용증후군이 어떤 때 잘 발생하고 초기증상이 어떤지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스트레칭의 일반적인 원칙++

스트레칭은 뭉친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연주가가 경험하는 대부분의 통증은
올바른 스트레칭으로 예방과 치료가 가능합니다.

1. 스트레칭 하기전에 샤워나 사우나등을 해서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근육의 온도가 올라가면 근육의 늘어날 수 있는 길이가 증가하고 더욱 쉽고 안전하게 스트레칭을 할 수 있습니다.

2. 스트레칭은 탄력을 이용하여 하지말고 천천히 움직이며 근육을 늘여야합니다.

3. 통증이 발생할 때 까지 무리해서 스트레칭을 해서는 안 됩니다. 일반적으로 약간 불편한 정도까지 스트레칭을 합니다.

4. 최대범위까지 스트레칭하고 그 상태로 적어도 7초이상 머물러야 근육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습니다.


++올바르지 못한 습관 체크 포인트++

자신도 모르는 잘못된 연주습관이 나의 몸에 무리를 주고 있지는 않은지, 자신의 연주습관을
다시 체크하여 잘못된 습관을 고쳐야합니다.


1. 연주할 때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지 않는지 체크한다.

바이올린의 경우 큰 소리를 낼때 왼손에 동시에 힘이들어가 지판을 세게 누르는 경우가 있다.
바이올린을 목으로 받칠때 필요한 최소한의 힘보다 필요없는 힘이 들어가지 않는지 체크해야 한다.

피아니스트의 경우 어려운 부분을 연주할 때 어깨에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서 연주에 장애를 주지 않는가 체크한다.

2. 건반이나 지판에서 손가락이 필요이상으로 높게 떨어지는 것(Flying finger)은 아닌가?
    이 경우 에너지 소모가 많게 되고 빠른 템포의 곡을 연주할때 손가락에 무리가 가게 된다.

3. 집중하지 않고 계속 반복연습만 하지은 않는가?

   짧게 집중적으로 연습하여 반복연습의 횟수를 줄여야 한다.

4. 연주 중 무게중심을 자유롭게 옮기면서 연주하는가?

    한자세로 계속 연주하는 것은 몸에 많은 무리를 준다.

5. 연주 중 피로나 통증을 느낄 때 당신은 이것을 무시하고 계속 연습하는가? 아니면 휴식시간을 갖는가?

   연주중 피로나 통증을 느끼면 반드시 휴식을 가지고 적절한 스트레칭을 해야한다.


++과사용 손상의 유발인자 (Predisposing factor)++


1. 부적절한 신체조건(physical condition)

  근력이 약하거나 굳어서 긴장(tightness)되어있으면 과사용 손상이 쉽게 발생합니다.

2. 연습시간의 갑작스런 증가

갑자기 연습을 많이 하는 것은 과사용 손상의 가장 흔한 원인입니다.
Recital이나 실기시험을 앞두고 평소 두 세시간 연습하던 것을
일곱 여덟 시간으로 늘리면 근육과 인대에 무리를 주게 됩니다.


3. 연습습관의 잘못

음악가들은 악기를 연주하는 것을 하나의 physical activity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음악가들에게 연습 전 워밍업을 하는지 물어보면 그들은 대부분 전혀 하지 않거나,
간단한 스케일정도를 한다고 대답합니다.
악기연주는 전신을 이용하여 하는 것이므로 최소한 목과 어깨, 팔 그리고 허리는 충분히 워밍업을 해야
과사용 손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연습시간은 한번에 45분을 넘지 않아야 하며, 근육을 풀어주는 시간이 5분 이상 필요합니다.

4. 테그닉상의 잘못

가장 많이 발생하는 테크닉 상의 잘못은 근육의 필요이상의 과도한 긴장입니다.
현악기 연주자에서 포르테를 연주 할 때 활을 잡는오른손 외에 왼손에도 동시에
필요이상의 힘이 주어지는 경우가 많아(실제로 연주자는 알지 못 하는 경우가 많다) 과사용 손상의 원인이 됩니다.
따라서 violinist들에게는 왼팔의 신전근에 건염(tendinitis)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5. 악기의 변화

violin에서 viola로 악기를 바꾸던지 악기를 새것으로 바꾸는 경우
과사용 손상의 위험이 증가하므로 이때는 연습 스케쥴을 조정해야 합니다.


6. 손상 후 잘못된 재활훈련

건염(tendinitis)이나 근육염좌(muscle sprain)등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연습을 시작 할 경우
심한 손상을 초래 할 수 있습니다.
연주자가 통증이 없고, 정상운동 범위, 근력, 지구력, 조화(pain free, full ROM, endurance, strength, coordination)
를 이룬 상태가 될 때까지 치료를 계속해야 합니다.

7. 부적절한 자세와 신체역학

몸에 너무 힘이 들어가 경직되어 움직이지 않거나, 앉는자세가 신체역학적으로 맞지않을 때
과사용증후군이 잘 발생합니다.
요가(Yoga), 알렉산더 테크닉(Alexander technique), 펠덴크리이스 테트닉(Feldenkrais technique)의 원리는
잘못된 자세나 손상의 위험성이 있는 신체역학을 교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8. 일상생활에서의 스트레스

컴퓨터, 타이프, 바느질, 칼질 등도 연주와 유사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과사용 손상이 있는 연주자는 이러한 것들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9. 해부학적 변형(Anatomical variation)

현악기 연주자에서 건의 기형적 연결에 의하여 신경이 눌리거나, 관절의 움직이는 범위가 제한되는경우 등이 있습니다.


10. 악기의 문제점

Valve가 새는 관악기나 브릿지가 너무 높은 현악기를 사용하면 과도한 힘이 필요하고 과사용 손상의 위험도 증가합니다.


++과사용 손상 예방법++


여러분들이 연습할 때 몇 가지 간단한 원칙을 지킨다면 대부분의 연습과 관련된 통증은 예방 가능합니다.
이것은 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된 사실만 기술한 것이므로 잘 지킨다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1. Physical Warm-up : 연주 전에 몸을 따뜻하게 하라

연주 전에 손이나 팔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다. 만약 날씨가 추운 경우 더운물에 손을 담그거나, 손을 비벼서 따뜻하게 한다. 악기를 들기 전에 먼저 많이 사용하는 근육을 스트레칭 해주는 것은 통증예방에 좋다.


2. Musical Warm-up : 간단하고 느린 스케일을 하여 워밍업을 한다.

violinst의 경우 처음부터 손에 무리가 많이 가는 3도 스케일이나 연습곡으로 워밍업을 하는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것은 근육에 갑자기 무리를 주기 때문에 먼저 간단한 맨손체조등을 하고 느린 스케일을 연습하는 방법으로 워밍업을 해야한다.


3. 휴식시간을 갖는다.(Break time)

한 시간에 적어도 10분간은 휴식을 해야 한다. 휴식시간에는 악기와 같은 동작을 반복하거나, 한 자세를 지속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예를 들어 피아노 연습을 하다가 휴식시간에 컴퓨터를 들여다보는 것은 휴식의 의미가 없다. 간단하게 몸을 풀거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만약 통증이 있는 경우, 아플때 까지 연습을 계속해서는 않된다. 통증이 나타나기 이전에 휴식시간을 가져야 한다.


4. Practice schedule : 연습을 스케쥴에 따라해라

피곤하거나 통증이 생길 때까지 연습을 하지 말고, 미리 정해진 스케쥴에 따라 연습을 해라. 연습시간의 갑작스런 변화는 과사용 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만약 시험이나 연주가 잡혀있으면 연습시간을 점진적으로 늘인다. 악기를 새것으로 바꾼 경우도 연습스케줄의 조정이 필요하다.


5. 한 가지를 계속 연습하지 말고 돌려가면서 해라

옥타브 연습을 한 시간 동안 계속하는 것보다는 느린 아르페지오 등 다른 것과 바꿔가며 연습하라.


6. 호흡

어려운 부분을 연주할 때 숨을 멈추거나 얕은 숨을 쉬는 것을 피하라.


7. Cognitive (mental practice)

악기를 잡지 않고 이미지트레이닝을 하는 것은 반복적인 스트레스나 피로에서 벗어날 수 있을 뿐 아니라 음악을 표현하는 능력을 기를 수 있다. 자신이 연주한 테이프나 비디오를 보면서 장단점을 파악하고 잘못된 자세를 바로잡을 수 있다.


8. 자신의 테크닉과 연주 자세에 대해 통찰력을 가져라.


9. 건강을 유지해야 좋은 연주를 할 수 있다.

연주자가 건강해야 건강한 음악이 나온다.
충분한 수면과, 영양섭취, 체중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이 건강을 유지하는 비결이다.


10. 충분한양의 물을 마셔라

탈수(dehydration)가되면 신체의 기능이 급격히 떨어진다. 연주를 하면서 휴식시간마다
한 시간에 약 8온스 가량의 물을 마셔라.


11. 카페인이나 알코올 음료를 피하라.

우리 몸에 탈수를 조장하고 카페인은 근육의 긴장을 높인다.


12. 손과 팔의 근육을 단련시키는 weight training은 하지마라.

근육이 커지면(bulky) 섬세함이 떨어질 수 있다. 차라리 자세와 관련된 등 근육을 단련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11. Therapeutic exercise (치료적 운동)을 할 때 통증이나 피로가 생길 때 까지 하지마라


12. 손가락의 강화시키거나 늘려보려고 손가락에 고무밴드나 여타 장치를 하면 안 된다.

손 근육에 무리를 줄 수 있다. 특히 넷째 손가락은 해부학적으로 다른 손가락과 이어져 있으므로 스트레칭이 효과가 없다.



            ******사례의 글들******

>저번주 한 사흘동안 몇주전 올렸던 BWV999 Prelude를 다시 녹음해서 올릴려고 연습하다가 급한 일로 한 사흘 기타를 안잡었더니 갑자기 토요일 부터 왼손 3,4번 손가락 손등부위부터 좀 시큰거리더니 일요일은 손등이 붓고 검지와 약지는 지판에 댈수도 없을정도입니다.
>
>저의 기타역사상 이런일은 처음이고 팔꿈치 어깨까지 시큰거리는게 이러다 기타인생 접어야 되는거 아닌가 덜컥 겁도 납니다.
>
>비슷한 경험 있으신분 조치방법 조언 부탁합니다.

------------------------  -------------------------
안녕하세요~
저 역시 기타를 22년 동안 아무 문제 없이 잘 하고 있다가 고장이 나서 병원을 다니고 있답니다.
저의 병명은 트리거 핑거라고 하는데, 다행히 제가 지내고 있는 바르셀로나에는 연주가를 위한 전문 병원이 있어서 악기를 연주하는 사람들, 특히 피아니스트와 기타리스트들에게 생길 수 있는 증상들을 치료하는 병원이랍니다. 특히 이 곳에서는 진료 과목 중에서도 Focal hand dystonia도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저의 경우는 왼손 4번 손가락 제 1 관절에 문제가 생긴 케이스 인데, 한 쪽으로만 손가락을 많이 쓰는 사람들이 걸리는 직업병 같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초음파로 검사를 해 보니 당겨주는 인대가 많이 비대해 져서 인대를 잡고 있는 터널에 붙거나 걸리는 현상이 있다고 합니다.
일단 초음파, 전기치료, 마사지 등을 받고 있는데, 그 이후에는 평소에 쓰지 않는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운동을 통해서 발달시켜 주기로 했습니다.

스테로이드제 등을 주사하면 금방효과를 볼 수 있는 것 처럼 통증도 없어지지만 연주가로서 계속적으로 손가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재발을 하기 때문에 앞서 말씀드린 방법이 좋다는 의사선생님의 말씀이 있었고, 저희 선생님과도 몸 전체를 이용해서 줄을 누르고, 튕기는 것에 대해 훈련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제 생각에는 일단 병원을 가셔서 진단을 받아보시는 동시에 잠시 기타를 쉬시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역시 현재 오른손의 연주와 왼손의 누르는 방법을 훈련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아무쪼록 쾌유를 빕니다~
------------------------------------------------------------------------------------------------------------------------------------------------------------------------------------------------------------

“의사는 환자의 지시자가 아닌 동반자!!!”

문 교수가 기억하는 또 다른 의사도 있다. 그의 트리거 핑거를 진단해준 의사다.
“미국에 있을 때 참고 참다가 병원을 갔는데 그 의사가 손 안에 기름기가 생기면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이라며 설명을 해주더군요.

그리고 세 가지 방법이 있는데 제일 확실한 방법은 수술을 하는 건데 위험하고,
두 번째는 스테로이드 주사로 지방을 녹이는 건데 스테로이드가 몸에 좋지는 않으니 추천하지는 않겠다,
세 번째는 약을 먹고 운동을 하면서 없애는 방법이라고 말이죠.
제가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그러면 스테로이드를 맞자고 하더군요.
그리고 1년에 두 번 이상 맞으면 안 좋다고 주의사항도 알려주고요.”

우리나라로 돌아와서 증상은 다시 재발했다. 그래서 정형외과에 갔더니 의사는 무심한 얼굴로 “트리거 핑거네요”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덧붙였다. “주사 맞으시죠.”
1년에 두 번 이상 맞으면 좋지 않다는 설명을 기억하고 있던 문 교수가 이에 대해 묻자
그 의사는 대수롭지 않게 “뭐 그리 나쁘겠어요?”하고 반문했단다.

미국 의사의 설명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았다.
그러나 문 교수는 그 설명을 통해 스스로 치료방법에 대한 결정을 내릴 수 있었다.

우리나라 의사의 진료에서는 환자가 자신의 몸에 대해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어떤 설명도 주어지지 않았다.
같은 치료방법을 선택했지만 그것을 받아들이는 과정은 완전히 달랐던 셈이다.

“설명을 해주면 품위가 깎인다고 생각을 하는지 짧게 응답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의사가 내 병 다 고친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의사는 병을 근절하는 사람이 아니라 환자와 동반자가 되서 나을 수 있도록 함께 싸우는 사람이죠.
의사가 주사로 약으로 고칠 수 있는 병이라면 사람들이 걱정도 안하겠죠.”

---------------------------------------------------------------------------------------------------------------
++트리거 핑거의 다른 사례**
--------------------------------------------------------------------------------------------


안녕하세요.
저는 피아노전공으로 유학중인 31세 여자입니다.

작년 11월부터 3번째 손가락 밑쪽 손바닥 정 중앙이 뼈가 부러지는 듯한 통증이 있고
만졌을때 끊기면서 탄발음이 있고 피아노를 치면 손끝부터 팔까지 마비가 옵니다.
일상생활에서도 손톱을깍는 다거나, 펜을 쥘때도 통증이 옵니다.

올 2월 병원에서 트리거핑거 진단을 받고 국소마취제 주사를 맞고
지금까지 그런데로 괜찬았었는데 지금 다시 같은 증상이 와서
이 주사때문에 해가 돼었는가 생각되기도 하네요.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걱정입니다.

만일 수술을 한다면 피아니스트에게 치명적이지 안을까 걱정이여서
섣불리 판단을 못하겠습니다.

자세한 트리거 핑거 수술방법과 회복기간을 알려주시면
수술여부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될거같습니다.

그리고 수술이 권장되지 안는다면 주사나 다른 치료방법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저의 증상이 트리거핑거가 아닐 가능성도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참고로 올 1월말에 근전도검사와 염증검사, 목뼈x레이촬영 ,손 MRI,
손 초음파검사까지 다 해보았고 아무이상이 업는것 으로 나왔습니다.

--------------------------- 답 해주신 의사         ------------------

이미 트리거핑거라고 진단을 받으셨다고 하니 그 내용을 위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일시적으로 생긴 증상이라면 주사를 맞아서 해소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시 재발하면 주사로는 해결하기 힘든 경우가 많고 오히려 잦은 주사는
주변 힘줄의 파열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아니스트에게는 보다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치료로는
1. 손의 사용을 줄여주는 것이 좋지만, 직업상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2. 주사치료는 일시적인 효과는 있으나, 상기 내용과 같구요.
3. 수술은 탄발음이 생기는 힘줄을 싸고 있는 활차를 절개하여서 그 사이 공간이 너무 조이는 것을 해소시켜 주는 것으로 수술시간은 30분 이내에 끝납니다.

수술 후 치료 기간은 약 2주 정도이고 약 1달 이후에는 일상적인 피아노 연주하는 데 전혀 무리가 없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너무 오래 방치하면 관절에도 무리가 따르고 힘줄의 변성을 일으켜 힘줄이 자연 파열되는 수도 있으니 반드시 전문의 선생님과 상의하십시오.
감사합니다.

전문의) *** 드림.

------------------------  ------------------------------

  
***** 손과 손가락이 입을 수 있는 장애종류와 해소************

*트리거 핑거증후군
힘을 주어 손가락을 반복해 구부림, 예를 들어 방아쇠형수동기구와 압축 공기기구 사용손가락과 손의 통증, 부어오름,

   위의 내용들 참조!!!!!




*화이트핑거(또는 레이놀드현상이라 부름)-
햄머,체인톱,로터   리 그라인드,연삭기  와 같은 진   동기구의  반복
-손의 혈관에 산소가  공급되지 못   하여 혈  관이 막   힘손과 손가락의 통제 능력이 상실되고 마비 쑤심/피부가 하얗게 변함/열이나 차가움에 대한 감각을 잃고 통증이 발생증상을 유발하는 작업을 중지하는 것이외에는 효과적인 조치가 없음



*햄머증후군손을 사용해 물체를 타격엄지손가락과 기저부분의 손끝에 통증이 많음/손가락이 마비되며 차가움에 대한 감각이 상실됨-

원인의 제거- 휴식- 의사의 처방이  있으   면 찜질 실시
---------------------------------------------------------------------------------------------------------------------------------------------------------------------------------------------------------------------------------------------------------------------------------------------------------------------------------------------


News

-SwanKim 관련소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 나가수? SJS 2011.04.12 33167
272 안익태 기념관! SJS 2007.05.11 33116
271 서로의 안부를 물읍시다. 김성관 2005.11.11 24814
» Overuse syndrome (과사용 증후군) SJS 2008.02.09 24327
269 사부님 병두 다녀갑니다. file 유병두 2005.12.26 19571
268 선생님~~ 한윤미 2006.02.15 19502
267 <김성관트리오 7월17일 에반스> You look good to me 동영상 (복구완료) 최광문 2006.07.25 19329
266 일산블루스( my the journey to jazz)) 허성우 2005.12.29 19305
265 재즈 크리스머스!(카메라타-헤이리 예술마을)25일 오후5시 file SJS 2005.12.06 19257
264 미아보호소도 받아주는 센스있는 홈피~ ㅋㅋㅋ 전미아 2005.12.24 19164
263 선생님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김진수 2006.01.02 19161
262 크리스머스 선물 & 김성관재즈트리오!(12월22일 7시30분-DS HALL 예술의전당앞) file SJS 2005.12.02 19115
261 대전 김진수입니다. 1 김진수 2005.12.11 18749
260 새해(Lunar) 복 많이 받으세요~ 임윤 2006.01.27 18696
259 Bonne nouvel an lunaire ~~!! file 허성우 2006.01.28 18664
258 [re] 새해(Lunar)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김성관 2006.01.29 18568
257 [re] Bonne nouvel an lunaire ~~!! file 김성관 2006.01.29 18538
256 근데,내양말 돌려도고~ file SJS 2005.12.30 18473
255 선생님 보고싶어요...~~ㅜ.,ㅜ 홍중현 2006.08.09 18236
254 인터뷰(시사음악신문사) 1 SJS 2007.11.11 176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