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2013.01.13 00:54

Improvisation 2

SJS
조회 수 886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식적인 재즈 스케일-이론은,
    모달 재즈( Modal Jazz )의 장을 연, 조지 러셀( George Russell / 1923-2009) 이
    1953년에 발표한 그의 저서 “ Lydian Chromatic Concept Of Tonal Organization"
    에서 처음 제시 되었다
    공식적으로 재즈의 첫 이론가인 “존 미히건 ( John Mehegan / 1916-1984 )”도
    그의 저서“ Jazz Improvisation "의 시리즈를 통해 언급하기도 했으며, 또한, 훗날
    “데이비드 베이커 ( David Baker / 1931- )”는 비밥 스케일 이론 까지 확장하기도
    했고 많은 연주자들에 의해 "다이아토닉 메이저 모드 ( Diatonic Major Mode )"의
    활용뿐만 아니라 마이너스케일 및 수많은 스케일들이 모달 재즈(Modal Jazz)의 개념
    으로 사용되는 것에 중론이 모아 지고 있었다
    
    이때, 마일즈 데이비스 ( Miles Davis / 1926 ~1991 )는 1958년 에 발표한
    “ Milestons " 과 1959년의 “ So What "을 통해서 싱글모드 ( Single Mode )의
    새로운 개념으로 동료 뮤지션들의 반향과 관심으로 새로운 장을 열었는데, 이후 그에게
    영향 받은 존 콜트레인(John Coltrane /1926-1967 ) 은 “ Impressions " 발표를
    비롯하여 많은 재즈즉흥연주자들이 새로운 싱글모드의 개념을 갖게 하였다
    
    그렇지만, 오늘날의 스케일 이론과 실습이 주가 되는 100권 이 넘는 엄청난 분량의
    반주음원 제작자 이자 저자인 "제이미 에버솔드( Jamey Aebersold / 1939-  )"
    그리고  “마크 레빈( Mark Levine )”까지..... 사실상 스케일-이론은 궁극적으로
    “즉흥연주”을 하기 위한 이론 지침서 이고 현재도 수많은 연주자들이 이 곳 저곳에서
     제각기 다른 지역 일지 라도 동시대의 실제연주의 경험과 상호 중론을 바탕으로
     재즈즉흥연주를 위한 스케일-이론들을 발전 시켜 오고 있는 것이다!

      즉흥연주가 앞서 말한 스케일-이론을 어느 정도 바탕이 되어 있어야 더 화려한(?)
      연주를 할 수 있는 것은 사실 이지만, 이론을 많이 습득 한다고 하여 진정 감동 있는
      즉흥연주를 보장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
    
      오늘날 현대에 사는 우리들에게 즉흥연주란 적당한 이론위에 자신을 표현하는
      감성( Feeling )의 연주가 앞선다면 충분히 더 좋은 즉흥연주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그것에 더불어 배가 될 수 있는 지름길이 있다면 무조건 많이 듣는 것이니 꼭,
      많이 듣고 흥에 겨워 자신을 표현 할 줄 아는 즉흥연주자들이 많이 탄생되길 바란다!


News

-SwanKim 관련소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 SSU Faculty Jazz Ensemble... SJS 2013.03.12 8956
216 SSU Faculty Jazz Ensemble1... SJS 2013.03.12 8839
» Improvisation 2 SJS 2013.01.13 8866
214 어보이드 노트( Avoid Note )... SJS 2013.01.13 9457
213 Improvisation 1 SJS 2013.01.13 8940
212 하인리히 쉔커 ... SJS 2013.01.13 10073
211 제자들과 잼,잼,...2 SJS 2012.07.10 9812
210 제자들과 잼,잼,... SJS 2012.07.10 9023
209 what is this thing, called love? SJS 2012.07.06 8894
208 베비돌 핸폰 동영싱 SJS 2012.07.06 8877
207 summertime... SJS 2012.07.04 8876
206 12부산공연... file SJS 2012.05.25 8839
205 감사합니다... SJS 2012.05.14 8846
204 1st Birthday Party! file 김성관 2012.04.07 8646
203 Recollection! file SJS 2012.01.01 8981
202 제7차 심포지엄(Sym+posium)! SJS 2011.12.29 8870
201 버려야할것...가지고 갈것... 김성관 2011.12.29 8880
200 제6차 심포지엄(Sym+Posium)! file SJS 2011.12.23 8934
199 경주공연 스케치 ,,, 1 file SJS 2011.08.09 9188
198 내나이,,, file 김성관 2011.07.31 92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Top